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 프랑스아 밀레

Jean-Francois Millet

(1814~1875)

 

 - 자화상

 

 밀레 Jean-Francois Millet (1814~1875)

 

 노르망디 지방 그레빌 출생. 1833∼1836년 셰르부르에서 그림공부를 하다가 1837년 장학금을 얻어 파리로 진출하여 P.들라로슈의 제자가 되었다. 루브르미술관에서 푸생, 르냉, 샤르댕 등의 영향을 받았으나, 도미에의 작품에서 결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1848년 살롱에 출품한 《곡식을 키질하는 사람》(루브르미술관 소장)은 그 후 농민생활을 그리는 최초의 계기가 되었다.

 1849년 파리 교외의 바르비종으로 이사하여, 농사를 지으면서 대지와 맺어져 있는 농민생활의 모습과 주변의 자연풍경을 그렸다. 이 시절에 T.루소, C.코로 등과 친교를 맺고, 빈곤과 싸우면서 진지한 태도로 농민생활에서 취재한 일련의 작품을 제작하여 독특한 시적(詩的) 정감과 우수에 찬 분위기가 감도는 작풍을 확립, 바르비종파(派)의 대표적 화가가 되었다. 그러나 다른 바르비종파 화가들과는 달리 풍경보다는 오히려 농민생활을 더 많이 그렸다. 그런 가운데 어딘지 모르게 풍기는 종교적 정감이 감도는 서정성으로 친애감을 자아내고 오늘날까지 유럽 회화사상 유명한 화가 중 한 사람으로 추앙받게 되었다.

 만년에는 사회적으로도 인정받아 화가로서의 영광을 누렸으며, 1868년 프랑스의 최고훈장인 레종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주요작품 중 《씨뿌리는 사람》(1850) 《이삭줍기》(1857) 《걸음마》(1858) 《만종》(1859) 등은 발표 당시부터 주목을 끌었으며, 만년의 가작 《봄》에는 빛의 효과에 있어서 인상파를 예고하였다. 그 밖에 《우유 짜는 여인》 《저녁기도》 《실 잣는 여인》 《괭이 가진 남자》 《젊은 어머니와 아기》 등이 있고, 소묘와 판화 등의 작품도 많다.

 










 

만종

 

-1857
-캔버스에 유채, 55*66cm
-파리 오르셰 미술관

 

 '이삭 줍기'와 함께 밀레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

밭에서 일을 끝내고 저녁 종이 울리는 가운데 부부가 감사의 기도를 드리고 있는 모습

 

양치기 소녀와 양떼

 

 

양을 치는 소리

 

1863년. 캔버스 유채. 81*101cm,

1864년에 살롱에 출품하여 호평을 받은 작품

 

 

이삭줍기

 

-1857
-캔버스에 유채 83*111cm
-파리 오르세 미술관

 

 

달빛아래의 양우리

 

달밤에 양떼가 들어오는 목장의

1861년경. 판자 유채. 39.5*57cm,

지평선 위에 더오른 달빛과 그 달빛을 바도 있는 양의 등이 시상을 자아내게 하는 작품

 

 

씨뿌리는 사람

 

<건초를 묶는 사람들>과 같이 1850~51년 살롱에 출품한 것으로,

씨를 뿌리는 남자의 역동감 넘치는 포즈는 약간 비뚜름한 지평선의 불안한 배경과 어울려 극적인 상황을 예시해 주고 있다.

 

 

다프니스와 클로에

 

거위를 지키는 소녀

 

1866~67년, 캔버스 유채. 66.6*82.5cm,

연못으로 들어가는 거위들의 울음 소리가 들리는 듯한 생동감을 주며, 평화로운 농촌풍경을 실감케 하는 작품

 

 

그레빌의 낭떠러지

 

보불전쟁이 일어나자 밀레는 세르부르로 피난하여 바다를 접하며 그린 그림

1870년경. 종이에 파스텔. 43.5*54cm,

 

 

海軍士官의 초상

 

밀레 초기의 작품을 대표하는 초상화중의 하나

 

봄(spring)

 

밀레는 사계의 시리즈를 몇 장 그린 바 있다. 이 작품도 사계 중 봄의 풍경

알사스의 실업가 프레드릭 알트망으로부터 주문받아 그린 것

 

건초를 묶는 사람들

 

밀레가 바르비존으로 오면서 그 해 살롱에 출품한 작품

 

파르당 부인의 초상

 

 

외제니 카노비유 부인이 초상

 

우유를 휘젓는 여인

 

물통의 물을 옮기는 여인

 

건물들이 있는 풍경 (Landscape with builings)

 

 

키질하는 농부 (Un vanneur)

 

 

세탁하는 여인 (La Lesiveuse)

 

 

건초 말리는 사람들의 휴식 (Le repos des faneurs)

 

양떼 목장, 밝은 달빛

 

 

소동과 물소떼 (초안)

 

 

누워있는 여인의 누드

 

 

모성애

 

 

이탈리아 해안 풍경

 

 

데이지 꽃다발

 

피그말리온과 갈라케이아

 

 

속삭임

 

 

 

신고
  1. Favicon of http://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2.06.20 23:58 신고

    밀레의 작품은 농촌의 삶과 정서를 많이 담아 친숙한 느낌이 다가오지요.행복한 밤이 되세요.항상 관심에 감사를 드려요.

    • Favicon of http://desert.tistory.com BlogIcon Soy 소이나는 2012.06.21 21:15 신고

      사람들의 일상과 주변의 그림이기에
      더욱 반가워 보이는 작품들 같습니다.
      모르세님도 행복한 밤되세요 ~~ ^^*

  2. Favicon of http://lainydays.tistory.com BlogIcon lainy 2015.08.14 00:15 신고

    언제봐도 뭔가 따스함이 느껴져요

    • Favicon of http://desert.tistory.com BlogIcon Soy 소이나는 2015.08.16 12:03 신고

      색감이 자극적이지 않고 포근하면서 그 주제까지 동화되어
      마음의 평온을 주나봐요...
      그림이란 한장의 종이가 아니라는걸 알게 해주는 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lainydays.tistory.com BlogIcon lainy 2015.08.16 18:35 신고

      유화를 좋아해요 마네도 좋아하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