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의 친구들2015.08.24 21:07



아침에 한번 저녁에 한번 문 앞에 앉아 있다가 집 안에서 소리가나면 자기 왔다고 "야옹~~~ 야옹~~~"하는 길냥이 알콩냥...



요즘은 낮잠도 문 앞에서 자주 자기도하는데, 거의 밥만 먹고 어디 보이지 않는 구석으로 사라져 버린다. 알콩냥이 사는 곳은 옆집 계단과 담이 막혀있는 좁은 공간인데, 밥 먹을 때랑 일광욕 즐길 때만 우리집으로 온다. 내가 동네 산책하거나 발소리 들리면 졸졸 따라오기도 하는데.. 길냥이라서 일부러 거리를 두며 지내고 있다. 알콩냥을 알고 지낸지도 벌써 3년이 다되어가는 것 같은데, 지금도 한 두 발 정도 거리를 늘 유지하고 있다. 밖에서 살다보니, 사람을 경계하는 것을 오히려 다행으로 여기고 있다.



그래도 하도 밥을 잘 먹고 가는 알콩냥이라, 내가 집에서 나가는 시간과 들어오는 시간은 잘도 기억하고 그 시간에 집을 찾아오곤 한다.

밥그릇에 밥이 비었다고, 밥 달라고 연신 야옹거려... 마치 맡겨놓은 밥 달라는양.... ㅋㅋ



밥을 주면 근처로 다가오지 말라는 듯한 표정을 날리고, 주변을 살피고 밥을 먹는다.



주변에 위협할게 하나도 없는데도, 먹다가도 무슨 소리가 들리면 고개를 들고 경계하며 밥을 먹는 알콩냥을 보면 살기 참 힘들어도 보인다. ㅠ.ㅠ




신고

'생명의 친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여운 아깽이 밀키~  (16) 2015.10.08
안녕~ 치노야~^^  (11) 2015.09.23
알콩아 사진 찍자~~ ^^  (15) 2015.09.13
담타기의 명수? 마마냥  (20) 2015.09.06
알콩냥 아들, 웅장이...  (10) 2015.09.02
밥 달라는 알콩냥  (4) 2015.08.24
카페 리이슈의 고양이들  (26) 2015.08.19
이건 오징어가 아니야...  (6) 2015.08.11
달팽이 탈출기  (2) 2015.06.01
박자 타는 닭 ㅋㅋ  (4) 2015.05.26
알콩냥과 나의 거리  (8) 2015.05.19
Posted by Soy 폴윤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이님이 주실걸 알고 찾아왔네요. 경계하는 눈빛은 안쓰럽지만 당당히 밥달라는거 보면 자기집처럼 느끼나봐요~^^

    2015.08.26 19: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자기 집은 다른 곳에 있어요.. ㅋㅋ
      저희 집은 그냥 식당처럼 느끼고 있나봐요 ^^
      근데 왜 음식값은 안주는지.... ㅋ 잘 얻어먹고만 가네요 ㅎㅎ

      2015.08.28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2. 안주면...혼날거 같은데요ㅎㅎ

    2015.08.27 19: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