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칠리 찌개 -

                                         - soy


때아닌 된 바람 감기에 걸려 부은 목을 진정 시켜보겠다고 

고춧가루 매섭게 뿌린 찌개를 끓이려해요.

가장 큰 고추를 빻아 보려 가장 큰 고추를 골랐는데

큰 고추의 새빨간 거짓말에 속아 

빨간 고추를 넣지 못하고, 익지 못한 애꿎은 어린 칠리를 빻았어요.

그 대신 큰 고추의 짠 눈물을 국물로 담았으니 괜찮아요.

어차피 큰 고추는 곧 제 의미를 잃고 썩어갈터이니 먹고 싶지도 않아요.

겉은 크고 속만 빨간 미물 들은 맛도 없어요.

큰 지구 냄비에 순수한 작은 칠리 넣고 끓인 찌개는 감기를 감추어 주었어요.

단지 감추기만 했어요.


신고

'SOY, 바라보다 > 빗속의 미완성, SOY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두려움 - soy  (3) 2017.05.29
빗속 눈물 - soy  (7) 2017.05.29
텅빈 구름 - soy  (2) 2017.05.28
잊기에 살다 - soy  (2) 2017.05.28
회귀 - soy  (20) 2017.05.14
칠리 찌개 - soy  (0) 2017.05.14
달라진 봄비 - soy  (8) 2017.05.10
거짓 표정 - soy  (10) 2017.05.10
잔 바람이 잊게 한 것 - soy  (14) 2017.05.09
虛送歲月 (허송세월) - soy  (14) 2017.05.09
다른 물방울 - soy  (2) 2017.05.08
Posted by Soy 폴윤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