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류가본가


뜨끈한 소머리 국밥

날은 점점 더워지고 있는데, 왜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는 건지 모르겠다. 국밥은? 뭐가 있지? 하고 생각해보니, 돼지국밥, 설렁탕, 갈비탕, 뼈다귀 해장국, 양평해장국, 내장탕, 순대국밥, 소머리국밥? 정도인 것 같은데, 갈비탕은 너무 자주 먹고, 뼈다귀는 얼마전에 엄가네 시골집에서 먹었고, 설렁탕은 딱히 천안 쪽에 괜찮은 곳이 없고... 순대국밥도 성환 장터에서 먹어서, 쫀쫀한 젤리같은 고기가 맛있었던 소머리국밥을 먹기로 했다.

 

아산 산동사거리 맛집

소머리국밥을 먹으러 다니는 곳은 아산 음봉 탕정에 있는 류가 본가이다. 산동사거리에서 지중해 마을쪽 농심 공장 옆에 있는 곳이다. 약간 외진 곳인데, 주변에 공장이 좀 많이 있어서 그런지 점심시간에 손님이 꽤나 많다. 그런데 분명히 전에는 평일에 손님이 꽤나 많고, 주말에는 그래도 자리가 있었는데... 오늘은 왜 주말에 손님이 많은 건지 ㅠ.ㅠ 대기이다. 소머리국밥이 맛있긴 한데, 이렇게까지 손님이 많아질 줄이야...

 

대기줄

늘 손님이 많아서인지 예약을 받지 않는다. 전에 한번 예약하려 전화했더니, 그냥 오시라고... ^^;; 하신다. 회전율이 꽤나 빨라 잠시 기다리니 빈 자리가 생겼다. 생생정보마당과 생방송투데이 같은 곳에 방송이 되었는데, 육개장으로 한 번, 소머리국밥으로 2번 방송이 되었다고 한다. 생생정보마당은 생생정보통도 아니고, MBN에 저런 방송이 있었구나... 너무 이름이 비슷한데... ^^;;

 

MBN

육개장, 소머리국밥, 막국수 9,000원을 하고 있고 소머리 수육은 2만5천원이 중짜리이다. 그런데 소머리 국밥만 먹어도 배불러서 수육까지 먹기는 양이 많을 수 있다. 차라리 수육을 먹을 거면, 육개장이나 막국수와 같이 먹는게 좋을 것이다.

 

류가본가 메뉴

밑반찬은 기본으로 두개.

밑반찬

다양하게 먹으려 비빔막국수, 육개장, 소머리국밥을 주문했다. 하지만 난 역시나 소머리국밥이다.

 

비빔 막국수

왜 막국수 집에는 요즘 이렇게 김이 들어가는 건지.. 개인적으로 김이 들어간걸 좋아하진 않는다. 막국수는 충주 쪽이 맛있던데, 충주쪽은 씨앗 같은게 들어간 막국수가 좋았다. 충주에 들린다면 중앙탑막국수나, 메밀마당 같은 곳이 괜찮으니 들려보아도 좋을 것이다.  제일 맛있었던 막국수는 정선 사북 쪽이었나 강원랜드 옆 마을에 있던 메밀촌막국수가 정말 맛있었다. 천안은 성거에 있는 시골막국수가 괜찮은 것 같다. 유량동에 봉평장터는 예전에 괜찮았는데, 요즘은 그냥 그래진 것 같다. 

 

달달한 막국수

류가본가 비빔 막국수는 빠알간 색이 인상적인데, 맵지는 않다. 오히려 좀 달은 편이다. 비빔막국수는 좀 평범한데 주변에 막국수 먹을 만한 곳이 없어서인지 류가본가에서 막국수를 주문해 먹는 분들이 많다.

 

육개장

육개장은 다른 곳과 맛이 좀 다르다. 고추장 맛이 더나고 약간은 텁텁한 느낌이다. 깔끔한고 칼칼한 스타일이라기 보다는 껄쭉한 스타일이다. 육개장도 맛집으로 소개되고 있는데, 내 스타일은 아닌 듯하고, 내 스타일은 바로 소머리국밥이다. 

 

소머리국밥

넙쩍한 그릇에 나온 소머리국밥에 고기가 잔득 들어가있다. 우설도 많이 들어가 있는데, 고기가 쫀쫀하니 젤리같은 느낌이다. 전에 연변에서 지내며 그곳에서 설렁탕을 먹은 적이 있는데 그 설렁탕에 들어간 고기가 이렇게 젤리같이 삶아나왔었는데, 참 맛있게 먹은 적이 있다. 아무래도 나는 이렇게 나오는 고기를 좋아하나 보다.

 

소머리수육

 따뜻한 국밥 한 그릇 먹고 땀을 좀 빼니 시원하다. ^^ 소머리국밥 맛있게 먹고 나왔는데, 차에 타니 옷에 국밥 냄새가 엄청 배었다. ^^;;

 

국밥 한 숟갈

 

전화번호 : 041-534-3562
주      소 : 충남 아산시 음봉면 탕정면로 497 (덕지리 169-2)
영업시간 : 매일 06:00 - 21:00

 

+ Recent posts